공지사항

제33회CBS배 단양대회를 마치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2-09-22 11:40 조회 :439회 댓글 :0건

본문

••22년 33회 CBS배 단양대회 성황과 감사.

살아가며 “감사합니다 와 부탁합니다”란 말을 할 줄 알아야만 하고, 당연 부문 그렇게 해야만 합니다. 그래야만 배우고 겸손하며 열린 마음으로 넉넉해집니다. 또한 우리가 하고 있는 공부. 일상. 배구역시 ‘무엇을 도와드릴까요?’라고 묻는다면 이미 반은 성숙한 것이며 이룬 것이며 비전이 활짝임을 강조합니다. 지금부터 당장 실행해 보면 확확 바뀌는 삶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개.폐막 행사를 계획하고 진행한 CBS 관계자와 함께해준 김연경. 김희진 선수와 폐막식에 참석해격려.비전 보여준 스타들에게도 무한 감사를 전합니다.

‘일과 내가 하는 업무는 적이 아닙니다’ 나와 모두의 아주 좋은 ‘생활’ 인거죠. 살아오며 지난 시간과 일에 대한 ‘후회’는 두려움보다 유효기간이 훨씬 길다는 거 알죠. 그것을 극복하는 방법 중 몇 가지는 재미. 타이밍. 덜어내기. 선택과 집중 등이 바로 현명하게 일하는 방식인거죠.

함께해 주신 단양군민 제위의 성원,격려에 큰절 올립니다. 아울러 큰 변화 물결에 올라타 역할해 주신 CBS 와 노컷뉴스 하근찬 대표와 관계자 여러분 노고도 치하하오며 본 연맹 책임자와 직책자 모두의 헌신에 대회 성공과 성황을 함께합니다. 지면 통해 자랑하고 선전하여 널리 알림과 동시에 23년 34회 대회가 기대와 성장으로 설렘을 고백합니다.

선수들은 무대에서 화려함과 위치 역할을 펼쳤고요. 학부모와 관계자 흥미자는 관중석에서 열광과 환호로 응원했고요. 지도자와 연맹 관계자는 혼연일체가 되어 연출. 조연출로 음지에서 양지와 무대와 관객들 편익을 위하여 일로매진함에 보람 느꼈음을 고백합니다.

협력하여 ‘선’ 이루어 ‘큰 산’ 넘었음에 ‘감사합니다 와 부탁합니다’ 아울러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실행함에 해피합니다.
 
        한국중.고배구 연맹 임원 일동.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